베트남 여행 중 바가지 안 쓰는 법


물론 베트남에는 양심적으로 장사하는 상인들도 많습니다. 하지만 관광객 신분으로 여행을 하다 보면 거의 매번 바가지에 당하는 기분을 지울 수 없습니다. 실제로도 적지 않은 동남아 사람들이 한국 사람들을 '호구'로 여기며 쉴 새 없이 눈탱이(!)를 칩니다.

여전히 1당 공산국가이기는 하지만 사람들의 돈 욕심이 상당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돈에 대한 집착이 한국 사람보다 훨씬 크게 느껴졌습니다. 1개월간 여행을 하면서 체득한 부분을 공유하겠습니다. 베트남 여행을 하시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으면 합니다.

거스름돈은 꼼꼼하게 체크


가격은 반드시 꼼꼼하게 체크합니다. 그리고 거스름돈은 반드시 확인하셔야 합니다. 처음에는 화폐 단위가 커서 거스름돈이 자꾸 틀리는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가만히 보니 조금 상습적이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빈번하게 거스름 돈이 틀리게 계산돼서 돌아옵니다. 적게는 몇천 동에서 많게는 몇만 동까지.. 의도적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습니다. 거스름 돈은 꼭 꼼꼼하게 챙기시길 바랍니다. 10,000동 10번이면 100,000동이고, 꽤 괜찮은 고급 레스토랑 식사 한 끼 가격입니다.

정찰제가 아니면 가격은 반드시 흥정하자!


듣자하니 베트남 상인들에게 가격은 3가지가 있다고 합니다. 첫째, 지인에게 파는 가격. 둘째, 베트남 사람에게 파는 가격. 그리고 끝으로 셋째, 뜨내기 외국인들에게 파는 가격. 외국인들만 보면 뼈 속 까지 발라먹으려고 눈에 불을 켜고 덤벼듭니다. 이 나라 대졸자 초봉이 월급 25만 원 수준인데, 우리한테 파는 물건 가격을 보면 얼마나 많이 폭리를 취하는지 피부로 느낄 수 있습니다.

베트남에 와서 가장 크게 느낀 부분입니다. 대규모 프랜차이즈나 마트 같은 곳은 정찰제라 가격 흥정을 할 일이 없습니다. 하지만 시장에서 물건을 사거나 관광지에서 기념품을 사는 등 정찰제가 아닌 곳에서는 '반.드.시.' 가격 흥정을 해야 합니다.

일단 가격 흥정전에 먼저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비슷한 물건을 파는 가게를 쭉 둘러봅니다. 점원에게 시세를 물어보면서 물가 수준을 파악해야 합니다. 최소 5곳 이상이면 좋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서 그 중 가장 마음에 드는곳에 들러서 흥정을 해야 합니다. 점원이 부르는 첫 가격에 물건을 사게 되면 호구가 됩니다. 절대로 점원이 부르는 첫 가격에 물건을 사지 마세요. ㅠㅠ 일단 가격 흥정을 해서 몇 푼 깎은 후에, '안 살래' 하고 돌아서면 갑자기 가격이 확 낮아집니다.

이건 어느 가게건 100% 그랬습니다. 호찌민에서도 그랬고, 냐짱, 호이안 다 그랬습니다. '안 살래'하고 돌아서면 10만 동 짜리가 5만 동이 되고 3만 동이 됩니다. 베트남 사람들은 돈에 대한 욕심과 상술이 상당하지만 이런 부분에서는 순진한 면도 있습니다. 그러니 첫 가격에 바가지 쓰는 일이 없도록 하는 것이 현명하다 생각됩니다.


일례로 현지인들이 저에게 절대로 이용하지 말라고 하는 곳이 벤탄 시장입니다. 이유는 외국인 상대로 바가지가 심해서라나요. 그런 벤탄 시장에서 20,000동~30,000동 하는 커피메이커 동일한 제품을 호이안 시장에서는 190,000동을 부릅니다. 뜨악. 그래서 '어어. 넘 비싸다. 나 안 살래' 했더니, 3만동까지 한번에 가격이 떨어집니다. 도대체 관광객 상대로 눈탱이(ㅠㅠ)를 얼마나 치는 건지..

벤탄 시장에서 베트남 전통 모자인 넝라(NON LA)를 하나사는데도 가격이 천차만별이었습니다. 어떤데는 8만 동, 어떤데는 15만 동. 그 중 제일 싼 곳에 가서 가격 협상을 해서 2만 7,000동에 획득하였습니다. 뭐 그것도 현지인들에 비하면 비싸게 산 가격인 것 같긴 하지만.. 지독한 베트남 상인들이 백기를 들고 치를 떨 정도의 진정한 저가(low price) 매수자입니다. 저 말고 저희집 내무부 장관님이요 ^^;

저가 매수에 성공(?)한 넝라를 쓰고.. <사진 : 송종식>

물티슈를 챙겨 다니자


베트남 음식점에서 밥을 먹고 나면 계산서에 붙어 있는 'KHAN'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처음에는 이게 도무지 뭔지 이해가 잘 안갔습니다. 물인가? 숟가락인가? 영어도 잘 안 통해서 물어봐도 이상한 답변만 돌아오고...

KHAN은 다름 아닌 물수건이었습니다. 가게에 따라서 2,000동~6,000동을 받는데, 보통 4,000동 정도 요구합니다. 4명이 가면 16,000동이 물수건 가격으로 붙습니다. 그러니 물수건은 안 쓰는게 좋습니다. 저도 물티슈를 따로 챙겨 다녔습니다. 물수건을 뜯지 않았는데도 계산서에 KHAN이 붙어서 나오면 계산을 다시 하시면 됩니다. 여행중에 절약하는 KHAN 가격도 꽤 큽니다.

음료, 간식, 생필품은 대형 마트에서..


어딜 가나 당연한 이야기입니다만, 관광객이 밀집한 곳은 물가가 매우 비쌉니다. 호텔에서 제공하는 물품은 물론이고 호텔 주변 밥집이나 마트, 관광지 근처에서 음료나 생필품은 될 수 있는 한 구입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저희는 현지인들이 찾는 곳 중 가장 큰 마트인 CO.OP마트나 Big C 마트를 이용했습니다. 일례로 Big C 마트에서는 돈 걱정 없이 1주일 치 식료품을 산더미처럼 쌓아올렸습니다. 탄산 음료 24개, 저녁 도시락 5개, 과자 수십 봉지, 떠먹는 요구르트 12개, 커피 3박스 등등.. 전체 금액은 75만 동 정도가 나왔습니다. 카트가 터지도록 싹쓸이 했는데도 우리 돈 3~4만 원 수준이네요. 놀라운 물가입니다.

물가가 제일 싼 곳은 로컬 재래시장인데, 로컬 재래시장은 위생상 문제가 좀 있습니다. 가격이나 제품 위생을 생각했을 때 대형 마트가 가장 합리적인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면 호텔이나 관광지에서는 15,000동~30,000동 하는 캔콜라가 저런 대형 마트에서는 7,000동~8,000동까지 가격이 떨어집니다. 물 1.5리터는 관광지에서 15,000동~20,000동 하는데 대형 마트에서는 5,500동~6,500동이면 삽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적은 금액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이 정도만 꾸준히 아껴도 고급진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몇 번은 더 할 수 있는 돈이 절약됩니다. 특히, 저는 장기간 여행 했기 때문에 이렇게 절약한 누적 금액이 꽤 컸습니다.

글로벌 제품 보다는 로컬 제품


예를 들면 한국 제품은 가격 메리트가 전혀 없습니다. 일제도 마찬가지입니다. 별로 품질 차이도 없는 것 같은데 가격은 몇 배씩 차이가 납니다. 베트남 현지에서 생산한 라면이 5,000동(250원)인데, 우리나라 라면은 한 봉지에 40,000동 합니다. 

현지 대형마트의 1,800동(90원)짜리 과자와 4,800동(240원)짜리 감자칩 <사진:송종식>
- 클릭하면 커집니다 -

커피도 현지 브랜드인 하이랜드나 Trung nguyen(쭝응우옌) 커피는 라떼 한잔에 우리 돈으로 1,500원~2,500원 수준입니다. 물론 여기도 브랜드 커피라 진짜 현지 커피보다는 가격이 비싼편이지만, 외국 브랜드인 커피빈이나 스타벅스에 비하면 매우 쌉니다. 커피빈이나 스타벅스는 가격이 우리나라와 별 차이가 없습니다. 혹시나 싶어서 애플 매장에도 가봤는데, 맥북 가격도 우리나라와 같습니다.

길거리에서 사 먹는 신또나 카페쓰아다는 우리돈으로 500원~1,500원이면 사 먹습니다.

따라서 다국적 제품보다는 현지에서 생산된 제품을 사는 것이 합리적으로 소비하는 방법이라 생각됩니다.

택시 이용


택시는 우선, 바가지 문제와 별개로 안전이 가장 중요합니다. 베트남에서는 무조건 마일린(Mai linh)이나 비나선(Vinasun) 택시만 타는 것이 안전합니다. 다른 브랜드 택시는 될 수 있는 한 안 타는 것이 좋습니다. 간혹 외국인들 상대로 납치, 금전 탈취 등의 사고가 일어난다고 합니다.

마일린과 비나선은 베트남 최고의 택시 브랜드로 믿고 탈 만한 회사입니다. 이 정도는 널리 알려진 사실이고요.

미터기를 정직하게 찍고 달리는 마일린과 비나선을 타시더라도 관광객 상대로 바가지가 아예 없지는 않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목적지까지 가는 가격을 기사와 미리 협상하는 것인데요, 이건 이쪽 물가를 어느 정도 알아야 수월하게 진행하실 수 있는 부분입니다.

택시를 몇번 타보면 대략적인 택시 시세가 나옵니다. 이후에는 협상을 통해서 몇만동이라고 깎고 가격을 정해놓고 타면 조금이라도 더 싸게 택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 기사가 일부러 먼길 돌아가는 일도 없습니다.

짝퉁 마일린, 비나선 구분법


여기 사람들도 관광객이 마일린이나 비나선과 같이 큰 회사 택시를 선호한다는 점을 이제는 잘 아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짝퉁 비나선, 짝퉁 마일린 택시도 등장했는데요. 현지인은 척 보면 구분하지만 관광객은 구분이 쉽지 않습니다.

그나마 쉽게 구분하는 방법으로는 전화 번호 같은 걸 보는 방법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시내에 많이 돌아다니는 마일린이나 비나선 택시를 보면 전화번호가 공통점이 있습니다. 38 38 38 38 이런식입니다. 간혹 지 혼자 독특한 번호를 붙이고 있는 택시들이 있는데, 짝퉁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건 확실한 건 아닌데, 짝퉁 택시들은 도요타 브랜드가 아닌 다른 브랜드 차량인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주로 기아차나 현대차라고 하네요. 한국 국민으로선 슬픈 일...

베트남은 대체적으로 치안이 좋습니다. 하지만 재수 없어서 짝퉁 택시건 이상한 택시건 잘못 걸리면 적게는 바가지 요금에서 심하게는 범죄 피해 가능성도 있으니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빨래


땀이 많이 나기 때문에 끝 없이 빨래가 나옵니다. 호텔에서 해주는 빨래는 가격이 비싸고 때에 따라서는 빨래 품질도 안 좋습니다. 여행자 거리에는 빨래방이 많습니다. 이 중 잘만 고르면 저렴한 가격에 질 좋은 빨래를 맡길 수 있습니다. 제 경우에는 호찌민 브이비엔에 있는 빨래방 하나가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kg당 15,000동이니 우리 돈으로 700원 수준인데, 꽤 만족했습니다. 남겨놓은 사진이 없는데, Mimosa 레스토랑 근처에 있었습니다.

빨래방은 발품을 팔면서 찾는 수 밖에 없습니다. 발품을 팔다보면 제가 찾은 빨래방보다 더 좋은 빨래방을 찾을수도 있습니다. 빨래 비용도 누적 돼 부담 된다면 속옷이나 가벼운 티셔츠는 그때그때 손빨래 해서 입는 것도 괜찮습니다. 호텔에서는 빨래를 금지하기 때문에 소량의 빨래만 필요할 때마다 빠르게 손 빨래 하는 방법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마르기도 엄청 잘 마릅니다.

뭐 이런 것 저런 것 따져도 베트남 물가가 싸기는 진짜 삽니다.
(같은 가게에서 2007년에 500원 하던 쌀국수가 2,000원까지 올랐고, 지금도 아주 빠르게 물가가 오르고 있기는 하지만 ㅠㅠ)

베트남 사람들이 관광객 상대로 바가지를 씌운다고 해서 그들을 미워하는 것도 아닙니다. 저는 베트남을 몹시 사랑하고 있거든요.

어느 나라나 관광객 상대의 바가지는 극성이고 그건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죠. 인천공항에서 동대문까지 택시비를 70만 원 요구하는 나라니.. 여행하면서 바가지 안 쓰는 테크닉은 각자 역량 아닌가 생각합니다.

아무쪼록 즐거운 여행 되시길 바랍니다.

2015년 7월 12일
송종식 드림

댓글 6개:

  1. 검색을 통해 송 선생님의 블로그를 발견하고 가끔 들어와서 주옥같은 글을 읽습니다. 지금 제가 호치민에 나와있는데, 마침 베트남 여행기를 올려주셔서 너무 반갑네요. 이곳에 계시면 뵙고 싶네요!

    애독자 드림

    답글삭제
    답글
    1. 김 선생님 안녕하세요. 벳남에 계신다니 반갑습니다!
      가족들과 29박으로 벳남 여행을 마치고 어제 저녁에 귀국했습니다.
      정신없는 호치민에 있다가 돌아오니 뭔가 한국은 분위기가 다운된 느낌이네요..
      혹시 호치민에 장기 체류중이신가요?

      삭제
    2. 네..저는 10월초까지 있을 예정입니다! 한달간 베트남 여행을 하셨다니 무척 부럽네요^^

      삭제
    3. 10월초 까지 계시면 엄청 장기간 체류하시네요.
      저는 그 역동적이고 재미있는 베트남에 장기체류 하시는 김 선생님이 더 부럽습니다. 어떻게 장기 체류가 가능하신지 궁금하네요. 저는 관광비자 끊었더니 90일짜리 주더라고요 ㅠㅠ 주재원으로 가신건가요?

      삭제
    4. 답이 좀 늦었네요. 3개월짜리 출장입니다. 베트남 다니기 시작한지는 꽤 되었지요. 2007년부터 업무차 다녔으니 8년차 되었네요. 말씀대로 많이 발전하는 나라입니다! 이 나라 말고도 주로 동남아에 업무차 가끔 출장갑니다. 기회는 보이나 개인적으로 무엇을 추진할 능력은 안되구요.

      삭제
    5. 2007년부터 다니셨으면 저보다 훨씬 선배님이시네요.
      저는 오버 좀 보태서 베트남을 제2의 조국으로 삼고자합니다.
      관련해서 앞으로 좋은 이야기 많이 나눴으면 좋겠습니다. 지금 베트남에 계신다는 것 만으로도 부럽네요. 시간 되실 때 현지에서 있었던 재미있는 이야기도 부탁드려요~

      기회가 너무 많이 보이다보니 무엇을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일단 제가 할 줄 아는 주식으로 먼저 접근해보려고 합니다. 근데 요새 원화 약세에 VN지수도 많이 올라서 섣불리 환전을 못하겠네요. 시작하자마자 손실이 커질 것 같아서요.. 현지에서 계좌는 파놨으니 좀 더 째려보고 있습니다. ^^;;;

      삭제